한국연구재단

반복되는 영역 건너뛰기 본문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보도자료

(우수성과)동물은 지구자기장을 각인하고 후손에 전해준다
작성자 김지애
등록일 2020.01.13
조회수 625

동물은 지구자기장을 각인하고 후손에 전해준다

 

 

초파리가 지구자기장을 각인하고 후손에게 전해준다는 실험결과가 나왔다. 한국연구재단(이사장 노정혜) 채권석 교수(경북대학교 생물교육과) 연구팀이 초파리가 지구자기장을 각인하고 이를 이용해 먹이를 찾는다는 것을 규명했다고 밝혔다.

 

□ 동물들은 오감 이외 자기장을 감지하는6의 감각이 있는데 예로 철새, 연어, 바닥거북 등은 출생 후 출생지의 지구자기장을 감각, 기억하여 회귀하는 것으로 추정되어 왔다.

○ 하지만 성장단계 중 어느 시기에 지구자기장을 기억하는지, 기억한 지구자기장 정보를 무엇에 이용하고 어떻게 후손에 전해주는지 등에 대해서는 잘 알려지지 않았다.

 

□ 연구팀은 지구자기장을 감각할 수 있고 행동학, 유전학 등의 실험에 널리 쓰이는 초파리를 실험모델로 이용하였다.

○ 초파리는 산란된 지 여섯 시간에서 아홉 시간 사이의 알(egg) 시기에, 노출된 지구자기장을 각인하며

성체(adult) 초파리가 된 이후 30시간 정도 단식 상태에 놓이게 되면 알 시기에 노출되었던 자기장과 동일한 방향으로 이동하는 것을 관찰하였다.

□ 하지만 각인된 초파리라도 굶지 않은 상태 또는대구자기장과 세기가 다른‘밴쿠버자기장’이나‘마드리드자기장’에 놓여 있을 때는 각인행동을 보이지 않았다.

각인이 이뤄졌던 시기의 특정한 생리적 상태(실험에서는 단식) 및 지구자기장에서만 각인행동을 보인 것이다.

 

□ 한편 부모세대의 각인행동은 특정 지구자기장에 노출되지 않고 성장한 후손 1세대에서도 관찰되었으며,

○ 각인된 수컷과 각인된 암컷 부모 초파리로부터 태어난 후손 에서만 나타나 초파리의 지구자기장 각인행동 유전은 부·모 개체 모두에 의존적이었다.

 

□ 이 연구결과는 자기감각(magnetoreception, magnetic sense) 연구가 시작된 이래 50여 년간 미해결 문제 중 하나였던 지구자기장 각인과 그의 유전, 각인의 생물학적 기능을 규명한 것이어서 주목받는다.

○ 연구팀은 향후 지구자기장 각인 기작을 심층적으로 연구하는 한편 인간의 지구자기장 각인여부와 기능을 탐색할 계획이다.

 

□ 초파리 모델을 이용해 동물의 생존활동에 관련된 자기각인행동을 규명한 연구로, 보편적 현상으로 동물에 적용하기에 이르지만 향후 고등동물에서의 기초연구자료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추진하는 기초연구사업 (중견연구)의 지원으로 수행된 이번 연구의 성과는 국제학술지 ‘미국립 과학원회보(Proceedings of the National Academy of Sciences of the United States of America)’에 20191230 게재되었다.

 

 

 

 <언론에 보도된 기사 링크>

    기사 제목을 클릭하시면 해당 기사로 연결됩니다.

연번

매체명

기사제목

1

베리타스알파

경북대 채권석 교수 연구팀, "동물은 지구자기장을 각인하고 후손에 전해줘"

2

연합뉴스

초파리의 '식스센스' 지구자기장 감각, 후대에 유전된다

3

아이뉴스24

동물의 '육감' 지구자기장 기억…초파리는 굶으면 태어난 곳 찾아간다

4

SBS

초파리의 '식스센스' 지구자기장 감각, 후대에 유전된다

5

이데일리

초파리 지구자기장 각인하고, 후손에게···'회귀본능' 실마리

6

조선비즈

회귀 본능 비밀 풀리나… '지구자기장' 후손에 전수

7

동아사이언스

초파리는 지구자기장의 기억을 후손에 전달한다

8

대전일보

국내연구팀, 초파리의 지구자기장 각인행동 규명

9

리버티코리아포스트

초파리의 '식스센스' 지구자기장 감각, 후대에 유전된다

10

이뉴스투데이

초파리는 지구의 자기장을 기억하고 후손에게 전달해준다?

11

뉴스웍스

동물은 지구자기장을 각인하고 후손에 전해준다

·

콘텐츠 관리

  • 담당부서
    홍보실
  • 담당자
    김지애
  • 전화번호
    042-869-6117
콘텐츠 만족도평가
한국연구재단 연구자 회원이 한국연구재단 콘텐츠 내용을 평가하고 올바른 최신의 정보를 유지할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소중한 의견과 평가 결과는 앞으로 홈페이지 운영에 적극 반영이 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지금 보고 계시는 화면의 정보와 사용 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5점 4점 3점 2점 1점

한국연구재단

보다나은정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