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연구재단

반복되는 영역 건너뛰기 본문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보도자료

(우수성과)빛의 색깔과 편광이 서로 제어되는 양자선 광원 개발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20.01.11
조회수 255

빛의 색깔과 편광이 서로 제어되는 양자선 광원 개발

육각연필 구조에서 색깔과 편광이 다른 양자선 형성, 색깔과 편광 동시 제어

□  마이크로 디스플레이나 홀로그램, 정밀측량, 의료기기 등 광범위한 분야에서 광원으로 쓰일 수 있는 색깔과 편광이 서로 얽힌 새로운 소형

      광원구조가 나왔다.

 

□  한국연구재단(이사장 노정혜)은 조용훈 교수(KAIST 물리학과) 연구팀이 머리카락 굵기보다 100배 가느다란 육각연필 형태의 구조 안에서

       다색-다편광 특성을 갖는 양자선 수직배열 광원 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  여러 색깔과 편광을 동시에 상호 제어할 수 있는 고효율 소형 광원은 하나의 요소만으로도 두 가지 물리량을 동시에 제어 할 수 있어

       마이크로 디스플레이와 홀로그램, 정밀측량, 의료기기 등에 광범위하게 활용될 수 있다.

 

□  반도체 양자선 구조는 물질의 조성이나 두께 변화를 통해 색을 조절할 수 있는데다 나노 단위에서 발생하는 효과를 이용해 편광 방향을 조절할 수

       있어 효율적인 소형 광원으로 꼽힌다.

 

○ 기존에도 단순한 형태의 양자선은 있었지만 나노 단위의 정밀한 제어가 어려워 색깔과 편광을 동시에 조절할 수 있고 수직으로 정렬된 양자선

      배열을  구현하기는 어려웠다.

 

□  연구팀은 육각연필을 닮은 반도체 기반의 육각형 마이크로 막대 구조를 활용하여 복잡한 양자선 정렬 문제를 해결했다.

 

○  머리카락 보다 얇은 육각형 막대 구조를 먼저 형성시킨 후 이 구조를 기본 틀로 활용하여 얇은 층의 물질을 성장하면 막대 구조의 모서리 방향을

       따라  1차원 구조인 양자선들이 자발적으로 배열되도록 한 것이다. 

 

□  그 결과 육각연필 구조의 길이 방향으로 만들어진 양자선은 청색으로 축 방향과 나란한 편광을 지니는 반면, 연필대와 연필심의 기울어진 부분과

       만나는 단면에 형성된 양자선은 녹색을 띠며 축 방향에 수직한 편광을 갖는다.

 

○ 이러한 구조로 인해 색깔을 제어하면서 편광을 바꿀 수 있고 이와 반대로 편광을 제어해도 색깔을 바꿀 수 있다. 기존에는 색깔을 제어하려면

     셀로판지 같은 컬러필터를 이용했고, 편광을 제어하기 위해서는 편광판을 이용해야 했다.

 

□ 육각연필 구조의 양자선 구조를 이용해 서로 다른 색깔과 서로 방향이 교차하는 편광을 얻은 이 연구결과는 기존 LCD 패널과 다르게 컬러필터

     없이도 액정의 편광 특성을 이용해서 색깔을 선택할 수 있고,

 

○ 반대로 컬러필터만으로도 편광 특성까지 제어할 수 있어, 초소형 기능성 광원으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  최성한 박사와 송현규 박사과정 연구원이 공동 제1저자로 참여한 이번 연구의 결과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추진하는

       기초연구사업(중견연구)의 지원으로 수행되었으며, 국제학술지 ‘나노레터스(Nano Letters)’에 12월 11일 게재되었다.

·

콘텐츠 관리

  • 담당부서
    홍보실
  • 담당자
    김지애
  • 전화번호
    042-869-6117
콘텐츠 만족도평가
한국연구재단 연구자 회원이 한국연구재단 콘텐츠 내용을 평가하고 올바른 최신의 정보를 유지할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소중한 의견과 평가 결과는 앞으로 홈페이지 운영에 적극 반영이 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지금 보고 계시는 화면의 정보와 사용 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5점 4점 3점 2점 1점

한국연구재단

보다나은정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