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연구재단

반복되는 영역 건너뛰기 본문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보도자료

(연구성과)미토콘드리아로 약물 정확히 전달·방출하는 나노겔 개발
작성자 김정호
등록일 2023.03.21
조회수 1,099

미토콘드리아로 약물 정확히 전달·방출하는 나노겔 개발

소수성 라이신과 이황화결합 나노겔로 항암제 효능 개선 기대

약물의 효능을 극대화하고, 부작용은 최소화하기 위해 약물을 표적까지 정확하게 전달·방출하는나노약물전달체연구가 세계적으로 활발한 가운데, 국내 연구진이 약물을 세포소기관*에 정확하게 전달하고, 출하는 새로운나노약물전달체설계 전략을 제시하였다.

* 세포소기관: 세포 안 원형질 가운데 특정한 가능을 가진 구조 단위로 핵, 미토콘드리아, 엽록체, 골지체, 소포체, 리소좀 등이 있음.

 

□ 한국연구재단(이사장 이광복)은 강한창 교수(가톨릭대학교) 연구팀이 생체에너지 생산 및 세포사멸을 담당하는 세포소기관인 ‘미토콘드리아표적으로 약물을 전달·방출하는 나노겔개발하고, 세포 및 동물실험을 통해 항암제의 효능 개선 효과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 기존의 나노약물전달체는 약물을 표적까지 전달하는 능력은 우수하지만, 표적지에서 방출하는 능력은 미흡한 실정이다.

○ 표적 방출을 유도하기 위해 효소 및 활성산소종 등의 자극을 활용하는데, 이들 자극은 세포 밖은 물론 세포질에도 존재하여 나노약물전달체가 표적에 도달하기 전 약물이 방출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연구팀은 약물이 세포소기관에 전달된 후, 방출되도록 나노약물전달체의 표적 전달표적 방출이 순차적으로 진행되는 새로운 미토콘드리아 표적 약물 전달 및 방출 설계 전략을 마련하였다.

 

□ 연구팀은 미토콘드리아로의 전달에 영향을 주는 소수성 라이신 기반의 나노겔을 만들어 약물이 세포의핵 보다 미토콘드리아 더 갈 수 있는 표적 전달을 구현하였다.

○ 또한 분해 자극인 글루타치온이 친수성임을 고려해 이황화 결합부위 환경을 소수성화하고 나노겔 내 이황화 결합부위에 글루타치온의 근을 제한 또는 지연시켜 세포질 글루타치온 보다 미토콘드리아 루타치온에 의해 이황화 결합이 분해되는 표적 방출을 성공시켰다.

 

□ 새로운 약물봉입 나노겔을 이용한 대장암모델 마우스 실험결과 약물의 양을 기존 5분의 1로 줄였음에도 암성장 억제능력이 기존과 유사하거나 좀 더 우수함이 확인되었다.

○ 한편 라이신 기반의 환원분해성 나노겔은 체내 투여부터 표적 방출까지 혈액 중 순환, 암세포 내로의 유입, 엔도솜/리소솜 탈출, 표적 세포소기관 내로의 유입, 표적 세포소기관 내에서의 방출 등 5가지 장애물을 효과적으로 극복할 수 있다.

 

강한창 교수는 “이번 연구는 표적 세포소기관에 존재하는 분해 자극을 찾아, 정확한 약물방출을 유도하는 나노약물전달체를 개발한 의의가 있다”라며 “신규 나노젤이 다양한 질환의 예방 및 치료에 적용될 수 있도록 후속연구에 힘쓰겠다”라고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추진하는 기초연구실, 중견연구의 지원으로 수행된 이번 연구의 성과는 화학공학 분야 국제학술지 케미컬 엔지니어링 저(Chemical Engineering Journal)’125게재되었다.

 

·

콘텐츠 관리

  • 담당부서
    홍보기획팀
  • 담당자
    고홍숙
  • 전화번호
    042-869-6119
  • 담당부서
    홍보기획팀
  • 담당자
    이은지
  • 전화번호
    042-869-6852
콘텐츠 만족도평가
한국연구재단 연구자 회원이 한국연구재단 콘텐츠 내용을 평가하고 올바른 최신의 정보를 유지할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소중한 의견과 평가 결과는 앞으로 홈페이지 운영에 적극 반영이 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지금 보고 계시는 화면의 정보와 사용 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5점 4점 3점 2점 1점

한국연구재단